폴 베키알리 展KP

여자 여자Women Women

프랑스1974115minColorFiction

예전에 동일한 남자와 결혼했던 전력이 있는 두 명의 한물간 여배우들이 파리의 좁은 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. 비싼 파리의 물가는 별다른 수입원이 없는 그녀들의 하루하루의 삶을 더 힘들게 한다. 영화는 현실과 환상과 꿈이 얽혀 있는 일상에서 고독과 노화, 죽음에 대한 공포에 대항해 함께 싸우고 있는 두 여자의 세상을 그린다. 두 인물을 연기하는 소니아 사비앙주와 헬렌 수르제르는 삶의 패잔병 같은 이 두 인물의 무력하면서도, 어린아이 같은 캐릭터를 완벽히 연기한다. 초기에 프랑스의 대배우, 시몬느 시뇨레와 다니엘 다리유가 맡기로 했던 이 배역은 재정적 문제로 한 명은 폴 베키알리의 친동생이기도 한 이 두 배우가 맡게 되었으며, 최소한의 예산으로 제작되었다. 이런 악조건에도 베키알리는 가장 아름다운 프랑스 영화 중의 한 편으로 선정되기도 한 이 작품을 만들었다. <미세스 하이드>로 국내에도 알려진 세르쥬 보종 감독은 자신과 같은 세대의 프랑스 감독들이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이유 중 하나가 <여자 여자>와 같은 영화가 존재했었기 때문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다.

2017 IndieLisboa International Independent Film Festival
1983 Locarno International Film Festival
폴 베키알리Paul VECCHIALI
1930년에 태어나 기술학교 입학 전 어린 시절을 툴롱에서 보냈다. 그의 영화는 실험적이고 자전적인 톤으로, 1930년대의 프랑스 영화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. 그의 가장 잘 알려진 작품들은 <로자 장미, 공공의 소녀>와 <앙코르>이다. 특히 1988년 영화 <앙코르>에서 베키알리는 프랑스 영화 최초로 에이즈와 동성애에 관한 주제를 다뤘다.
  • 121

    2021-10-23 []

    20:00

    CGV 강릉 7관

    15

  • 820

    2021-10-30 []

    20:00

    CGV 강릉 3관

    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