폴 베키알리 展KP

사랑의 단서A Hint of Love

프랑스201993minColorFiction

유명 배우인 쥬느비에브 가를랜드는 라신의 희곡 『앙드로마크』를 자신의 동료이자 남편인 앙드레와 연습한다. 그러나 그녀는 이 역을 연기하는 데 있어 왠지 모를 심한 거부감을 느끼고 그녀의 역할을 가장 친한 친구인 이자벨에게 양보한다. 이자벨은 사실 남편의 정부다. 그녀는 오래전부터 쥬느비에브의 자리를 탐해왔다. 쥬느비에브는 아픈 아들을 돌볼 겸 아들과 함께 시골 여행길에 오른다. <사랑의 단서>는 폴 베키알리 감독의 가장 최신작이며 그의 서른 번째 장편 영화다. 그는 이 영화를 아흔의 나이에 만들었다. 영화는 폴 베키알리 감독의 사망한 친동생이자 배우인 소니아 사비앙주에 대한 헌사로 시작된다. 그녀는 올해 폴 베키알리 展에서 만나 볼 수 있는 <여자 여자>의 주인공 중 한 명이다. 이 영화는 <여자 여자>에서 소니아 사비앙주의 역할처럼 심리적 동요를 심각하게 겪고 있는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, <여자 여자>의 배우들이 그러했듯, 다변적 심리 상태를 연기하는 배우 마리안 발제르의 퍼포먼스에 많은 부분을 기대고 있다. 한편 영화 초반, 연극 리허설 장면에서의 라신의 희곡 속 주인공 앙드로마크와 쥬느비에브 사이의 운명적 연관성은 영화 전반에 걸쳐 암시된다.

2020 Lisbon & Estoril Film Festival
폴 베키알리Paul VECCHIALI
1930년에 태어나 기술학교 입학 전 어린 시절을 툴롱에서 보냈다. 그의 영화는 실험적이고 자전적인 톤으로, 1930년대의 프랑스 영화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. 그의 가장 잘 알려진 작품들은 <로자 장미, 공공의 소녀>와 <앙코르>이다. 특히 1988년 영화 <앙코르>에서 베키알리는 프랑스 영화 최초로 에이즈와 동성애에 관한 주제를 다뤘다.
  • 411

    2021-10-26 []

    16:30

    CGV 강릉 3관

    19

  • 611

    2021-10-28 []

    17:00

    CGV 강릉 2관

    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