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제장편경쟁

제3회 강릉국제영화제는 기존의 문학 원작이라는 출품 제약을 없애고 ‘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한 장편 극영화’로 범위를 확장하여 영화를 공모하였다. 총 10편의 본선 진출작을 선정하여 국내외 저명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작품상, 감독상, 각본상 세 부문의 시상을 진행한다.

심사위원 소개
조선희 | 작가

1960년 강릉 출생. 1982년 연합통신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고, 1995년부터 5년간 영화주간지 『씨네21』 편집장, 한국영상자료원 원장과 서울문화재단 대표로 일했다. 2019년 10월에서 2020년 4월까지 베를린자유대학의 방문학자로 베를린에 체류했다. 저서로는 한국 고전영화에 관한 책 『클래식중독』, 일제 강점기 사회주의 여성혁명가들 이야기인 장편소설 『세여자』, '혼돈의 한국사회 여행자를 위한 씽킹맵'을 표방한 『상식의 재구성-한국인이라는 이 신나고 괴로운 신분』 등이 있다.

김태용 | 영화감독

1999년 <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>로 데뷔, 두 번째 장편영화인 <가족의 탄생>으로 2006 그리스 테살로니키국제영화제의 최고상인 골든알렉산더상을 수상했다. 대표작인 <만추>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을 받았다. 연극 연출은 물론, 국악과 영화가 결합된 공연, 무성영화의 변사 버전 연출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하는 작업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.

이디르 세르긴 | 아시드 칸 공동위원장

이디르 세르긴은 철학을 전공한 뒤, 많은 영화를 연출하였다. 그의 작품들은 수많은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고, 프랑스 국영방송에도 방송되었다. 현재 SF 장편 영화를 준비 중이다. 또한, 그는 아시드 칸의 공동위원장으로, 칸 국제영화제에서 7년 간 프로그래머로 활동하고 있다.

단편영화 제작지원

강릉국제영화제는 지역 영화 생태계 발전에 이바지하고, 영화 제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단편영화를 제작지원한다. 예심과 본심을 통해 단편 3편을 선정하며, 선정 작품에는 각 편당 최대 1천만 원의 지원금과 함께 제4회 강릉국제영화제에서 작품을 상영할 기회가 주어진다.

심사위원 소개
본선 심사위원
윤단비 | 영화감독

첫 장편 연출작 <남매의 여름밤>으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4관왕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.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,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, 제42회 낭뜨3대륙영화제, 제35회 마르델플라타국제영화제, 제19회 뉴욕아시안영화제, 제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전 세계 관객과 평단을 매료시켰다.

최하나 | 영화감독

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했다. 재학 중 연출한 단편 〈고슴도치 고슴〉은 제6회 대단한단편영화제에서 상영하였다.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 장편 제작지원을 받은 <애비규환>은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-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되었다.

홍이연정 | 프로듀서

<잘 알지도 못하면서>, <파수꾼>, <분노의 윤리학>, <마이 라띠마>, <리얼> 등 다양한 작품에서 프로듀서로 참여했고, 최근 프로듀서 및 제작자로 참여한 <잔칫날>로 제8회 들꽃영화상에서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.

예선 심사위원
김대환 | 영화감독

<철원기행>으로 부산국제영화제, 들꽃영화상 신인감독상을 받으며 인상적으로 데뷔했다. 이후 <초행>으로 로카르노국제영화제와 마르델플라타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주목받았다. 봄내필름 소속으로 <춘천, 춘천>과 <겨울밤에>에는 프로듀서로 참여, 강원 영화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. 최근 <기생충>의 시나리오 윤색을 맡았다.

김성태 | 강원영상위원회 사무국장

폴란드 우츠 국립영화학교 졸업 후 <검은 땅의 소녀와>로 제9회 라스팔마스 국제영화제에서 촬영상을 수상했다. 이후 <히말라야, 바람이 머무는 곳>, <안녕, 투이>, <오장군의 발톱> 등에서 각색 및 촬영으로 활발히 활동했다. 2017년부터는 강원영상위원회 사무국장을 역임하며 강원도 영화계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.